용인시 내년 예산 8.1% 증가 2조4492억원

– 17일 시 의회서 확정…올해 3회 추경까지 합한 것보다는 10.0% 적어 –

[용인 소비자 저널=최규태 기자]  용인시의 새해 예산이 2조 4492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용인시는 17일 제 238회 시의회 제 5차 본회의에서 새해 예산을 일반회계 2조 1225억원, 특별회계 3267억원 등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본 예산 2조 2654억원 보다 8.1% 증가한 것이나, 3회 추경까지 합한 예산(2조 7207억원)보다는 10.0%나 적은 것이다.

일반 회계 부문 별로는 보편적 복지 확대에 따라 사회 복지가 전체 예산의 38.85%(8245억원)를 차지했고, 다음은 14.13%(2998억원)인 교통 및 물류였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부문은 환경으로 미세 먼지 저감 등의 투자가 대폭 확대 된데 따라 전년보다 30.41% 늘어난 1536억원이나 됐다. 전체 예산 대비 점유율은 7.24%이다.

국토 및 지역 개발 부문은 장기 미집행공원 조성을 위한 투자가 늘어나 1284억원으로 전년보다 17.31% 증가하며 증가율 2위를 차지했다.

한편, 시의회는 예결위 계수조정 과정에서 총 143억원을 삭감했으나 삭감분 전액이 내부유보금으로 편성돼 예산 총액은 시가 상정한 것과 동일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5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