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산업 발전 위해 133억 투입‥도, 26~27일 워크숍 개최

▲사진=승마 장애물 훈련중인 기수 ⓒ용인시 소비자저널

○ 경기도축산진흥센터, 26~27일 말산업 발전 워크숍 개최
○ 2018년도 말산업 육성정책 설명‥올해 133억 원 규모 편성
– 승용마 질병관리, 승마시설 운영관련 세제(稅制) 교육 등 실시

[용인시 소비자저널=최규태 기자]  경기도 말산업의 산실 ‘경기도축산진흥센터’가 올해 말산업 발전을 위해  총 133억 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축산진흥센터는 오는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 양주 소재 딱따구리연수원에서 ‘2018년도 경기도 말산업 발전 워크숍’을 열고 이 같은 2018년도 말산업 육성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전국 승마장의 24%가 소재해 있으며, 상시 승마 인구의 30%이상이 거주하고 있다. 말 사육두수는 4,550여 마리로 전국대비 17%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말산업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말산업은 일반 가축에 비해 환경오염이 적고 발전 가능성이 높아 농어촌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프라 미비, 사업장의 영세성, 새로운 수익창출 모델의 부재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 실정이다.

축산진흥센터는 이 같은 현실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그간 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 말산업 특구 지정, 승용마 거점번식지원센터 조성, 승용마 보험료 및 장제비 지원, 유소년 전문 승마장 인증제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올해에는 총 133억 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 승마장 육성지원, 학생승마 체험, 장애학생 재활승마교실 운영, 농촌관광 승마 활성화 등 총 16가지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보다 학생승마 체험사업 예산을 172% 증가시켰고, 유소년승마단 창단운영 지원 사업은 142% 가량 증가해 말산업 저변확대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위기청소년 힐링승마 시범사업, 승용마 조련 강화, 찾아가는 승용마 번식지원, 번식용 씨수말 구입 등을 신규사업으로 추가했다.

한편, 이번 워크숍에는 경기도 및 시군 말산업 업무 담당자, 말산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도내 말산업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올해 말산업 육성정책에 관한 설명을 시작으로 각 분야 전문가의 승용마 질병 관리, 승마장 친절서비스, 승마시설 설치 및 운영 관련 세제(稅制) 안내 등 실용적인 교육 프로그램이 펼쳐질 전망이다.

아울러 승마체험 우수사례 발표와 말산업 전반에 걸친 업계의 고민과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화합의 시간’도 함께 열린다.

김영수 경기도축산진흥센터 소장은 “이번 워크숍을 말산업 전반의 발전방향을 설정하고 고민해결을 위한 지속적인 대회의 창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 말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도록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9 + 1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