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농업인단체협의회 21명 관내 버섯 농가 일손 돕기

-용인시는 21일 용인시농업인단체협의회가 관내 한 표고버섯 재배 농가를 찾아 일손을 도왔다고 밝혔다.-

이 농가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코로나19로 지난해부터 입국하지 못해 일손 부족에 시달리며 표고버섯 재배 배지를 기존 12만 개에서 5만 개로 줄이는 등 재배량이 급감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용인시농업인단체협의회 회원 21명이 해당 농가를 방문해 폐배지 수거를 도왔다.

권병인 용인시농업인단체협의회장은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어려워지며 버섯, 화훼, 시설채소 등 많은 농가가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며 “각 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한 봉사활동을 기획하는 등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농업인단체협의회는 농촌지도자연합회를 비롯한 관내 24개 농업인 단체로 구성된 단체로 3000명의 회원이 지역 농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용인시 소비자저널=박지상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8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