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인시, 31일 다양한 강연&워크숍&체험 프로그램 준비 – 
– 1,004개 텐트 북캠프&서커스&공연 등 흥겨운 볼거리 풍부 – 

▲사진=용인소재 어린이 도서관 내부 ⓒ용인시 소비자저널
[용인시 소비자저널=최규태 기자]  용인시는 오는 31일로 예정된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개관 행사를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공연과 축하 페스티벌로 준비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어린이들에게 도서관을 단순히 지식만 채우는 딱딱한 공간이 아니라 온몸으로 즐기며 끼와 재능을 발달시키는 재미있는 공간으로 알리려는 것이다.

이날 행사는 처인구 삼가동 28-6번지 시민체육공원 1층과 지하1층 부대시설에 들어서는 도서관 공간 뿐 아니라 입구 광장과 경기장 그라운드를 포함한 시민체육공원 전역에서 진행된다. 지난 1월 준공한 용인시민체육공원 전 공간을 사실상 이날 시민들에게 전면 공개하는 셈이다.

개관행사는 이날 오후 1시30부터 경기장에서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지역 주요인사와 어린이, 시민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개관 행사 후 도서관 투어가 진행되며, 경기장에선 용인문화재단 거리아티스트팀인 용인버스킨들의 공연과 화려한 비누방울 축제 등이 열린다.

공식 개막행사와는 별도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민체육공원 경기장과 입구광장 등에선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가 펼쳐져 참가자들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이날 도서관 내부 전역에선 12시부터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강연, 워크숍 등이 진행된다.

우선 유투브 크리에이터 도티가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이해’라는 주제의 강연을 하고, EBS 영어강사 크리스 존슨이 영어 구연동화 프로그램을 펼치며, 미디어 아티스트 하석준이 3D프린터의 원리와 이해를 소개하는 워크숍을 운영한다.

연극·작가·동화·음악 등의 특성을 가진 각 놀이터마다 별도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예술과 코딩을 융합하는 코딩 워크숍, 수공예품을 판매하는 플리마켓 등도 열린다.

이들 프로그램은 모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단, 지상1층 예술놀이터에서 진행하는 기획전인 ‘브릭월드전’은 참가비를 내야 즐길 수 있다.

경기장 잔디광장에선 다양한 거리축제가 펼쳐진다. 용인문화재단 거리아티스트팀인 용인버스킨들의 공연과 동춘서커스단의 곡예공연이 이어지고 VR(가상현실), 드론, 레고, 스피너 만들기 등 10여개의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1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