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돌봄종사자 KF94 마스크 1인당 80매씩 지원

-돌봄시설 내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종사자 안전 위해 1만6천116명에 전달-

용인시가 관내 돌봄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는 돌봄종사자 1만6천116명에게 KF94 보건용 마스크를 1인당 80매씩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어린이집을 비롯해 지역아동센터, 요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 돌봄시설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는 물론 감염위험에 노출된 종사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했다.

마스크는 이날부터 관내 1천161개 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는 1만6천116명의 돌봄종사자에게 1인당 80매씩 지원하며, 용인시청 및 처인·기흥·수지구청과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배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종사자들의 안전 확보는 물론 보다 더 안전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스크를 지원하게 됐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세심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용인시 소비자저널=이성찬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