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경유 차 조기 폐차 보조금 107억원 선착순 접수

▲사진=용인 시청 청사 모습ⓒ용인 소비자 저널

– 용인시, 19일부터 …약 6700여대에 해당 상반기 2배 넘는 물량 –

[용인 소비자 저널=최규태 기자]  용인시는 배출 가스 5등급 노후 경유 차 조기 폐차 보조금 107억 원을 추가로 지원키로 하고 오는 19일부터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

미세 먼지를 저감하고 내년부터 적용되는 관내 노후 경유 차 운행 제한 조치에 대비하기 위해 서다.

시는 올해 초 노후 경유 차 3200여 대의 조기 폐차 보조금을 지원한 바 있는데, 이번에 상반기의 2배가 넘는 물량인 약 6700여 대에 대해 조기 폐차를 지원하는 것이다.

보조금 지급 액은 차량 총 중량 기준으로 3.5톤 미만의 경우엔 1대 당 최대 165만원을, 3.5톤 이상의 경우 보조금과 신차 구매 지원금을 포함해 최대 3천 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관내 등록된 배출 가스 5등급 경유 차 또는 2005년 이전 제작된 덤프 트럭 등의 건설 기계 등으로, 정부 지원을 받아 배출 가스 저감 장치를 부착한 적이 없거나 엔진을 개조한 적이 없어야 하고 최종 소유자가 6개월 이상 소유해야 한다.

조기 폐차 신청은 조기 폐차 보조금 지급 대상 확인 신청서, 자동차 등록증(건설 기계 등록증), 신분증 등을 지참해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등기나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 시청 홈페이지 고시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와 자자체가 예산을 대폭 증액해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는 만큼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신청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8일 ‘용인시 경유 자동차 저공해 촉진 및 지원에 관란 조례’를 공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는 관내 노후 경유 차의 운행을 제한할 수 있게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9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