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복지 정보 제공 위해 이동상담소 운영

– 용인시, 주거 취약계층 대상 9월7일까지 13곳 순회 –

▲사진=용인 시민들이 주거 복지관련 상담을 하는 모습 용인시 제공 ⓒ용인시 소비자저널
[용인시 소비자저널=최 규태기자]   용인시는 정부의 복지제도 개편 내용을 알리고 주거 취약계층을 발굴해 지원하기 위해 9월 7일까지 ‘주거복지 이동상담실’을 운영한다.

이동상담실은 관내 국민임대아파트가 위치한 처인구1개동, 기흥구 7개동과 수지구 2개동, 3개 구청사 등 총 13지역을 순회하며 운영된다.

주거복지 관련 공무원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용인권 주거급여사업소‧ 마이홈센터 담당자 등 10여명이 지역주민 대상으로 주거 복지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신규 수급자를 발굴하게 된다.

상담 주요 내용은 10월부터 시행되는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등 맞춤형 주거급여 안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연계 임대지원사업 안내, 주택 관련 대출 등 정보 제공이다.

첫 상담이 열린 지난달 27일 기흥노인복지관에는 복지관 이용 어르신 500여명이 방문해 350건의 상담이 이뤄지는 호응을 얻었다.

두 번째 상담은 이달 21일 상갈동 소재 한보라마을4단지 휴먼시아 아파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동상담실을 통해 주거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담 일정과 장소 등 기타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 복지정책과(031-324-3854)로 문의하면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1 + 16 =